ABOUT ME

-

Today
-
Yesterday
-
Total
-
  • [육룡이 나르샤] 길 형제 (吉 兄弟)
    기타 2016. 1. 15. 00:37

    [육룡이 나르샤] 길 형제 (吉 兄弟)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어릴 적엔 제법 비슷하였다. 똑 닮은 이목구비에 똑 닮은 웃음까지 완벽하여 정말 꼭 닮은 쌍생이라며 보는 이의 놀람을 한 몸에 사곤 했다.

     

    그런데 언제부터였을까.

     

    말을 떼기 시작했을 때부터? 걷기 시작했을 때부터? 아님, 무술을 배우기 시작했을 때부터? 그것도 아니라면…….

     

    이 길태미가 을 좋아하기 시작했을 때부터?

     

    이를 악물어본다. 손에 쥐인 검집이 시리기만하다. 마주한 쌍생의 얼굴이 저와 다를 바가 없어 화가 난다. 이리 다른 길을 걷게 된 것은 대체 무엇 때문이며 언제부터였나. 발치에 떨어진 검을 향해 태미는 손을 뻗었다. 카가각, 벼려진 칼날이 바닥을 긁으며 태미의 손에 쥐인다.

     

    겨우.”

     

    그래. 너와 마지막으로 보았던 때가 바로.

     

    겨우, 10년이야.”

     

    10년 전이었다. , 정확히 10년 전 이맘때의 겨울이었지. 태미가 슬쩍 웃는다. 마주한 선미의 눈동자에 담긴 표정은 억울함일까, 아니면 분함일까, 그것도 아니면 서러움일까.

     

    제법 시간이 흘렀는데도 여지껏 손바닥이 얼얼하다. 제 손에 칼이 쥐인 것인지 그저 짝대기가 쥐인 것인지 무감각할 정도로 정말이지, 엄청난 일격이었다.

     

    길선미.”

     

    형님. 인정하긴 싫지만 당신은.

     

    겨우 10년밖에 안 지났다고.”

     

    그래, 떨어져 지낸 지 고작 10년임에도, 이 길태미보다 배는 강해져버렸다. 악물었던 잇새로 허탈한 웃음과 함께 굳었던 태미의 표정이 풀린다.

     

    이젠 아주, 세 합도 받아주질 않는구나?”

     

    쓴 웃음과 함께 선미를 향하는 태미의 눈동자가 못마땅한 낌새를 품고 있다. 선미는 설핏 웃었다. 태미의 눈초리가 더 가늘어진다. 선미의 손에 회수된 검은 처음부터 끝까지 검집 째였다.

     

    , 아우님. 또 덤비시려고?”

     

    대놓고 웃은 것은 아니지만 작게 미소 띤 입가하며 답지 않게 흥미어린 눈동자가 마치 저를 향한 비웃음을 내비치는 것 같아 태미는 울컥해 소리쳤다.

     

    아휴, 시끄러!”

     

    그리고선 난 지는 싸움은 안 해라고 뱉으려다 무언가 정말 지는 것 같은 기분인지라 굳게 입을 다물고 말았다. 억울함 가득 깃든 태미의 표정을 선미가 놓칠 리 없다. 얄밉게도 선미의 입가에서 결국 웃음이 새어나왔다.

     

    , 이 후레자식아! 집을 나갔으면 돌아오질 말아야지, 왜 오고 난리야?”

     

    기분 상한 태미야 얼굴이 새빨갛게 되도록 삿대질하며 소리친다. 선미는 가만히 웃다가 입을 떼었다.

     

    한숨을 한 번, 그리고 호흡을 한 번 삼키고 선미는 말했다.

     

    내가 간 것이 아니라, 아우님이 온 거지.”

     

    선미의 말이 끝나지 무섭게 하늘에서 하나둘 눈송이가 떨어진다. 선미의 머리칼 위에 쌓일 정도로 몽글몽글 잘 모인 귀여운 눈송이들이었다. 태미의 눈이, 그리고 선미의 눈이 잠시 그 눈꽃을 향한다.

     

    떨어져 내리던 눈꽃하나가 선미의 어깨에 앉고, 또 하나는 태미의 머리맡을 가로지른다.

     

    이제 알겠는가.”

     

    벙 찐 태미를 보며 선미가 쓰게 웃었다.

     

    아우님. 아우님은 더 이상…….”

     

    이승의 혼이 아니네. 말을 잇던 선미의 음성이 하얀 세상에 묻힌다. 선명하던 아우님의 얼굴이 눈덩이가 온기에 스러지듯 녹아 없어진다. 선미의 입술이 닫히고 태미의 형상은 더 이상 선미의 시야에 존재하지 않는다. 마치 처음부터 없었던 듯.

     

     

    선미가 바라본 그 곳엔 하얗게 쌓인 눈꽃만이 있을 뿐이다.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 

    댓글 0

Designed by Tistory.